서브상단이미지

 제   목 [글로벌다문화신문] 소리이비인후과,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 1등급 선정
 작 성 자 소리
 조    회 1,520
 등 록 일 2015-11-30

글로벌다문화신문


소리이비인후과,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 1등급 선정

중이염의 항생제 처방률 37.22%로 최소항생제 치료법 제시


대한민국 귀 특화병원 소리이비인후과(원장 박홍준)의 급성중이염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은 37.22%(전체평균 84.19%)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2015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적성 평가의 최우수(1등급) 의료기관으로 선정됨과 동시에, 전체 50%도 넘지 않는 항생제 처방률로 중이염에 대한 최소 항생제 치료법을 실현시켰다. 소리이비인후과는 2011년, 2012년, 2014년에 이어 올해도 항생제 처방률 1등급을 받았다.


 소리닥터
▲ 소리이비인후과 6인의 귀 전문의
 

 급성중이염에 대한 병원에서의 항생제 처방률은 어떠할까?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전국 7,610개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015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를 실시했다. 이에 전체 항생제 처방률이 평균 84.19%로, 평균값에 대하여 각각의 의료기관의 항생제 처방 등급이 발표됐다. 전국 병·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평가는 유·소아의 급성중이염 증상과 관련해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자제하고 내성률 증가를 목적으로 시작됐다. 평가항목은 △항생제 처방률 △항생제 투약 일수율 △성분계열별 항생제 처방비율 △부신피질호르몬제 처방률 △중이염 상병 비중 등이다.

 

박홍준 소리이비인후과 원장 “급성중이염은 유소아가 자주 걸리는 질병이기에 항생제의 적절한 처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증상 발병 후 2~3일 간격으로 전문의와의 상담 및 경과 관찰이 이루어진다면 최소 항생제만으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앞으로도 소리이비인후과는 최적의 항생제 처방을 통해 의료의 질을 높이고 신뢰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리진료

▲ 소리이비인후과 박홍준 원장 진료 모습
 

 유소아중이염은 3세 이하에서 3명 중 2명 비율로 1회 이상 앓는 흔한 질환이다. 첫 발병시기가 2세 이전 환자는 반복적으로 급성중이염에 걸릴 확률이 높다. 급성중이염은 고막 안쪽에 염증이 발생해 심한 이통(귀 통증)과 38.5도 이상의 고열을 동반한다. 대부분의 중이염은 회복되지만, 드물게는 염증이 머리 안쪽으로 퍼져 뇌수막염과 같은 합병증이나 난청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때문에, 급성중이염은 항생제를 자주 처방하는 질환 중 하나이고, 저절로 회복될 수 있는 가벼운 증상임에도 불구하고 항생제가 처방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유럽의 여러 국가에서 급성중이염의 경우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나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심한 이통(귀 통증)이나 고열이 없는 급성중이염은 항생제 처방이 불필요하며 증상 발생 3∼4일은 항생제를 투여하지 않고 관찰토록 하고 있다. 단, 중이염이 3개월 이상 지속되어 청력에 지장을 주는 아이들은 튜브수술 등 수술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급성중이염이 재발이 잦은 경우로는 △집단 보육시설에 다니는 경우 △2세 미만인 경우 △모유 수유를 적게 한 경우(6개월 이하) △누워 우유병으로 먹인 경우 △생후 6∼12개월에 공갈젖꼭지를 사용해 안면기형이 있거나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경우 등이다.

 

소리이비인후과 박홍준 원장 “아이들의 경우 어른과 달리 이관이 짧고 각도가 달라 중이염에 쉽게 걸린다. 급성중이염은 페구균 등 세균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났을 때 단기적인 항생제 사용이 권장되며 1주일 이내의 짧은 사용으로도 대부분의 균을 없앨 수 있다.”고 말했다.


2015.11.30

박수남 기자

기사원문바로보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