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상단이미지

 제   목 [헬스코리아뉴스] 소리이비인후과 와우이식술 500례 달성
 작 성 자 소리
 조    회 1,658
 등 록 일 2015-08-03



소리이비인후과 와우이식술 500례 달성



▲ 소리비비인후과 의료진 5인


소리이비인후과는 전문병원 최초로 3일 인공달팽이관(와우) 이식수술 500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인공와우는 손상된 내이의 기능을 대신하는 기기다. 단순히 소리를 크게 하는 보청기와 달리 손상된 달팽이관의 역할을 대신 할 수 있는 전극을 귀에 삽입해 고도난청 환자에게 소리를 듣게 하는 고도의 의술이라고 소리이비인후과는 설명했다.


박홍준 소리이비인후과 원장은 “와우이식술 500례 달성은 의료진을 포함한 모든 직원들의 노력의 성과”라며 “현재의 머무르지 않고 청각재활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의료선진국의 시스템을 넘어서는 난청치료센터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소리이비인후과는 귀, 코, 목의 이비인후과 질환 중 오직 ‘귀’만 치료하는 국내 첫 특화병원으로 2002년 3월 개원했다. 2002년 7월에 첫 번째 와우이식술(7월, 성인 / 11월 소아 와우이식술 성공)을 시작으로 2005년 100례, 2007년 300례, 2009년 400례에 이어 2015년 500례를 진행했다고 병원측은 전했다.


▲ 소리이비인후과 의료진이 인공와우술(와우이식술)을 시행하고 있다.


2015.08.03

헬스코리아뉴스 임도이 기자

사원문바로보기[클릭]